상담 및 견적문의

(보도자료) 부실한 내진성능평가 ‘철퇴’ 가한다… 적정성 검토 근거 마련

엘림주식회사 2019.05.31 10:58 조회 499
권미혁 의원, 지진·화산재해대책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국토일보 김광년 기자] 최근 몇 년간 경주, 포항 등의 지역에서 진도 5 이상의 지진이 발생하면서 국내에서는 잠재적 위험으로만 여겨졌던 지진이 실생활을 위협하는 재난으로 대두됐다.

이에 관계기관은 내진설계가 반영되지 않은 기존 시설물의 내진성능을 향상시키기 위해 내진보강 및 내진성능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그러나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권미혁 의원에 따르면 전문적인 기술을 요하는 내진성능평가 관련 분야에 경험이 풍부한 전문인력이 부족해 내진성능평가가 효과적으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권미혁 의원은 지진·화산재해대책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했다. 이 개정안에는 행정안전부 장관이 내진성능평가에 대해 적정성을 검토토록 해 내진성능평가의 기술수준을 향상시키고 부실평가를 방지토록 하는 근거가 마련돼 있다.

또한 행안부 장관은 내진성능평가에 대한 적정성 검토 결과, 고의 또는 과실로 내진성능을 사실과 다르게 평가하는 등 업무를 부실하게 수행한 것으로 나타난 경우에는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을 처분권자에게 요구토록 했다.

권미혁 의원은 “이제 지진은 국민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구체적인 재난이 됐기 에 그에 걸맞은 안전인프라 구축이 시급하다”며 “이 개정안으로 기존 시설물들에 대한 내진성능평가가 제대로 된 기술수준과 절차를 갖춰 추진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개정안은 권미혁 의원과 김경협, 김상희, 김영주, 노웅래, 박찬대, 서삼석, 서영교, 신창현, 심재권, 우원식, 유동수, 윤주호, 전현희, 정재호, 제윤경, 최재성 등 17인이 공동발의 했다.

<출처 : 국토일보>
첨부파일
  1. 뉴스썸네일.png 다운로드횟수[819]